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2018.11.02 10:23

11월의 작가 – 정두영 1 “사실과 반추상의 경계에서”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정두영 작가는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을 가졌던 권애숙 작가의 남편이면서 수채화를 전수하는 스승이기도 하다. 미리 정두영 작가를 소개한 후 권애숙 작가를 소개하는 것이 예의이나, 필자 역시 휴대폰 문자나 대로변 현수막을 보며 찾아다니는 터라 전체를 훑어보지 못하는 한계점은 분명하게 있다. 그렇지만 내가 닿을 수 있는 곳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글과 그림을 올리고 있다.  

 

내 생각으로는 아마 비슷한 시기일 듯하다. 아니면 필자보다도 조금 빠르게 이곳 상주라는 농업도시에 정착하며 눈에 덜 익은 타지에서의 생활은 그리 편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스스로가 익숙해지도록 노력하였고 정두영 작가가 젊음을 바친 곳도 이곳 상주이다. 그렇기 때문에 상주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작가이기도 하다.

정두영 작가는 현재까지도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미술을 가르친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가고자 했던 화가의 길도 놓치지 않는다.

정두영 작가의 초기 작품은 누구나 다 그러했던 것처럼 사실적 회화이다.

아래 그림은 대학시절 표현했던 초기 작품으로 유화를 처음 시작했던 작품(왼쪽)과 3학년 시절 제작된(오른쪽) 작품이다. 처음 시작했던 작품이라서 그런지 사물에 대한 관찰과 풋풋한 맛이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순수함으로 다가온다. 오른쪽 작품은 대학시절 한참 유행하던 하이퍼리얼리즘(극사실주의)에 빠져들던 시기인 듯하다. 철조망과 막힌 벽에서 회색 틈새 사이로 생명이 움트는 초록 사이로 피어난 꽃과 낙서, 누군가의 그림자가 다가가거나 지켜보고 있음을 느낀다. 작가 자신일까? 당시 시대상황을 표현하려고 했던 것일까? 1985년 즈음일 것이다.  작품의 원본은 작가가 운영하는 정두영 서양화 연구소 간판 옆에 걸려 있다.

대학시절.jpg

  1892 캔버스 위에 유화                                                            1895 캔버스 위에 유화

 

아래 작품 역시 대학시절 대학미전에 출품했던 100호 크기의 작품으로 호분이나 흰색 유화물감을 캔버스에 나이프로 밑바탕을 바르고 마른 후 채색작업이 진행되는 것으로, 바탕의 거친 느낌이나 오목 볼록한 요철의 질감의 느낌이 강하게 전달된다. 유화용 전문 기름을 많이 섞어 바르다 보면 투명한 바탕의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짙은 갈색과 갈색 노랑 계열의 흐름이 밝은 곳에서 어두운 곳으로 시선을 몰아가고 있다. 그 끝은 어두운 판자촌의 끄트머리 그 경계 너머로 노랑과 주황빛이 섞인 하늘이 보인다. 뭔가 거친 삶의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그림1.png

1896 ‘골목길캔버스 위에 유화   100 

 

이후 정두영 작가는 이곳 상주에 정착하며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려는 실험적이면서도 다양한 표현이 펼쳐진다. 사실적인 표현과 반추상적인 표현 사이를 오가는 시기이기도 하다.

사실적인 표현은 평소 누구나 사물의 대상을 객관적으로 표현하는 것으로 늘 해오던 것이기에 작가라면 한 번쯤 다른 표현의 세계를 추구한다. 정두영 작가 역시 표현의 방향을 반추상의 세계로 들어선다. 반추상은 객관적이면서도 사실적인 표현과 추상적인 표현의 중간 사이이다. 사물을 작가의 주관적인 사고로 이끌어가고자 하는 것으로 사물을 단순하면서도 압축되게 보려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색채 역시도 작가의 주관에 의해 이끌어갈 수밖에 없다. 색채 역시 작가가 사고하거나 사물을 보는 것에 따라 다양한 색의 펼침을 하나의 색으로 통합하거나 아니면 전혀 다른 단순화된 색이 나타나기도 한다. 우리가 하늘 하면 떠오르는 색은 일반적으로 파랑을 연상하지만 노을이 질 때면 붉은색으로 변하는 것처럼 강한 인상으로 기억되는 것이다. 작가가 생각하는 주관적인 색은 사물이 가지는 고유의 색보다는 인상의 색 혹은 작가가 창조해내는 색이다.

 

아래 작품들은 정두영 작가가 현재의 수채화와는 다른 재료들을 사용하며 표현한 것으로 사실적인 작품과 반추상의 경계를 오고 가며 수채화와는 다른 그림의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구상정물.jpg

   캔버스 위에 유화 1

구상유화1.jpg

  캔버스 위에 유화 2

반추상 1.jpg

    캔버스 위에 유화 3

반추상2.jpg

   캔버스 위에 유화 4

 

자동이체후원.png

  1. 기다림-박창수(시노리문학회)

    기다림 박창수(시노리문학회) 밤새 노모의 고통은 줄어들지 않았다. 진료대기 순서를 확인하고 기다리는 늙은 어미 시간이 흘러도 그 자리인 순번 어디선가 속이 타들어 가는 냄새가 난다. ㅡ 『시노리』 (2017 제3집) 노령화 사회에서는 부모도 노령, 자녀도 ...
    Date2018.11.09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2. 11월의 작가 – 정두영 2 “반추상의 세계”

    정두영 작가의 반추상 작품에서 등장하는 이미지들은 작가가 평소 눈여겨보았다거나 과거의 기억 또는 현재의 삶 속에서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가는 것들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들을 화면에 등장시키고 조합하여 재배치한다. 색의 처리에 있어서 굵직하고 ...
    Date2018.11.09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3. 어떤 하루 - 전봉희(상주작가회)

    어떤 하루 전봉희(상주작가회) 숨 한 번 참고 열을 센다 눈을 감고 다섯 발자국 두 걸음 꺾어 돌면 너의 꽃밭 음나무 가시 돋은 발바닥에 퍼런 멍 자국이 보이고 눈 한 번 감고 열을 센다 숨을 참고 다섯 걸음 두 번 디뎌 돌아들면 너의 골목 울지도 못한 마음...
    Date2018.11.02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4. 11월의 작가 – 정두영 1 “사실과 반추상의 경계에서”

    정두영 작가는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을 가졌던 권애숙 작가의 남편이면서 수채화를 전수하는 스승이기도 하다. 미리 정두영 작가를 소개한 후 권애숙 작가를 소개하는 것이 예의이나, 필자 역시 휴대폰 문자나 대로변 현수막을 보며 찾아다니는 터라 전체...
    Date2018.11.02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5. 농심(農心) - 장운기(숲문학회)

    농심(農心) 장운기(숲문학회) 추분의 들녘에서 지난여름 무더위와 가뭄을 잊고 싶다. 벌레 먹은 사과에서 기다림과 상처의 아픔을 잊고 싶다. 상강에 농부의 무쇠 손에서 고통과 시름을 잊고 싶다. ㅡ 『숲문학』 (2017 제18집) 농사는 농부만의 힘으로 이루어...
    Date2018.10.26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6. 조영옥 드로잉展 2 - “펜 하나로 일상을 그리다”

    최근 대구 민중미술의 시작을 알렸던 정하수 선생의 작품전을 보려고 4월의 작가로 소개되었던 박용진 작가와 함께 가게 되었다. 차 안에서 그림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상주의 마을 곳곳을 그림과 글로 펼쳐보고자 하는 생각을 얘기하는 것이었다. 필자 역시 ...
    Date2018.10.26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7. 가을바람 - 김명성(상주들문학회)

    가을바람 김명성(상주들문학회) 하늘을 날고 있던 바람 한 점이 길을 잃고 마음에 들어왔다. 일렁이고 있던 마음이 나가는 출구를 찾지 못한 그 바람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ㅡ 『들문학』 (2017 제24집) 계절이 하루의 비로, 하루의 바람으로 장을 넘긴다. 어제...
    Date2018.10.19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8. 조영옥 드로잉展 1 - “펜 하나로 일상을 그리다”

    살아있는 그림은 어떤 것일까? 어떤 이는 고흐의 그림을 직접 보았을 때 느낀 감동은 마치 살아 꿈틀거리는 것 같았다고 한다. 필자 역시도 고등학교 시절 고흐의 그림을 따라 그려 학급 환경게시판 작품란에 전시하게 되었는데 미술 선생님이 보시고는 바로 ...
    Date2018.10.19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9. 고기 식성 - 박서윤(시노리문학회)

    고기 식성 박서윤(시노리문학회) 할배 밥상에 며칠 거푸 오르는 조기반찬 건너다보면 딸아기가 고기 상을 밝혀서 내중에 시접살이나 하겠나 책망 듣던 내 유년에는 인물이 고운 아는 본시 고기식성 인기라 역성드시는 내 아부지요 혼쭐이 나도 절이 안 죽는 건...
    Date2018.10.12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0. 권애숙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 3

    Watercolor on paper 이번 글은 팸플릿에 실리지 않은 해바라기 외 여러 수채화 작품을 보여주려고 한다. 수채화를 공부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기회와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된다. 아쉬운 것은 작품 촬영을 전시장 안에서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유리 액...
    Date2018.10.12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1. 꼬부랑지팡이 - 조정숙(상주들문학회)

    꼬부랑지팡이 조정숙(상주들문학회) 나른한 오후 꼬부랑할머니 손 꼭 잡고 치과 들어선 꼬부랑지팡이 대기실 의자 기대어 눈 좀 붙이려다 무너지는 잇몸에 밑처럼 헐거워지는 틀니 부끄러워도 꼬부랑할머니 웃어 보였다는데 고쳐주긴커녕 이 양반들, 마캉 나가...
    Date2018.10.05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2. 권애숙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 2

    65.2×90.9cm Watercolor on paper 2018 권애숙 작가의 수채화 그림은 여러 개의 해바라기 형상을 조합하여 하나의 화면으로 끌어낸다. 그림 대부분의 해바라기 모습은 온전함을 유지하고 있다. 조합과 온전함이다. 작품이 손상되지 않은 한 그림처럼 시...
    Date2018.10.05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3. 짚북데기 한길이 - 남수현(상주작가회)

    짚북데기 한길이 남수현(상주작가회) 새갓말 짚북데기라 불리는 한길이 새벽안개를 가르며 트랙터를 모는 그의 머리칼은 헝클어진 짚 한 단을 머리에 이고 있는 형상이라 빗으나 마나다 신선한 가을바람이 불면 땅 고르고 거름 뿌려 오이 심어보지만 내리 삼 ...
    Date2018.09.29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4. 권애숙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 1

    9월의 작가는 2018년 7월 26일~29일까지 상주문화회관 전시실에서 사랑바라기 수채화 개인전을 열었던 권애숙 작가를 소개하고자 한다. 권애숙 작가는 각종 대회 입상 실적 및 현재 초등학교 수석교사로서 미술교육을 전공한 교사이기도 하다. 이번에 전시된 ...
    Date2018.09.29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5. 김정숙 리설주 두 분의 대화를 상상함

    아이고 언니 옷 젖어요. 괜찮아, 이걸 난 꼭 떠 가야 해. 네, 네, 언니 맘 알아요. 천지의 물을 떠 가서 남녘 한라산 물과 섞으려고 해, 남과 북, 북과 남을 하나로 합치는 거지. 네, 네, 언니의 장한 소원 꼭 이루어지도록 저도 노력할게요, 그래도 옷은 젖...
    Date2018.09.28 Category김주대시인의 글과 그림
    Read More
  16. 이승현 다섯 번째 개인전 - 풋감

    무더운 여름의 끝은 어디까지인지 모를 정도로 기승을 부리다가 체력의 한계가 다다를 즈음에서야 아침저녁으로 기분을 맑게 하는 선선한 바람이 분다. 가을이라는 가을답다는 가을스러움이 왜 이리도 좋은지 변화되는 계절에 감사함을 느낄 따름이다. 오늘 소...
    Date2018.09.22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7. 중궁암*에서 - 조남성(숲문학회)

    중궁암*에서 조남성(숲문학회) 노악산에서 동으로 왼 다리 뻗어 어머니 품속같이 품은 중궁암 삼악의 명당이네 선방에 마주 앉은 하늘 스님 묵언으로 눈짓만 건네니 보석 같은 한마디 기다리는 중생에게 보이차만 거듭 죽이더니 외마디로 내뱉는 말 '자주 ...
    Date2018.09.21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8. 구절초 - 김정순(상주작가회)

    구절초 김정순(상주작가회) 가을바람에 수줍은 듯 허리를 비트는 구절초 하얗게 꽃을 피웠다 저 홀로 피었으면 얼마나 외로울까 갈숲 일렁이는 소리에도 화들짝 놀라는 꽃잎들 여든 일곱 울 어머니 심장이네 꽃대가 부러지듯 정신줄 놓으시면 어떡하나 새색시 ...
    Date2018.09.14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9. 낙동강에서

    낙동강에서 이경재 그해 그 날 그리고 여러 날 다시 다음해에도 덤프트럭이 오가는 뿌연 연기 속 포클레인이 강을 파헤치던 현장에서 강의 흐름을 허물어버린 끝이 없는 모래무덤과 거대한 모래 산을 보았다. 이제는 꿈속에서나 볼 수 있는 강이 되어 버렸는가...
    Date2018.09.14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20. 선운사 - 황정철(상주들문학회)

    선운사 황정철(상주들문학회) 어느 생에 왔었던가 그 길을 찾아서 도솔암에 오른다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도는 시계처럼 단풍나무 참나무 칡넝쿨 나무와 바람과 바위 사이에 꽃무릇 지천인데 꽃무릇은, 핌과 짐 사이 또는 짐과 핌의 어디쯤에서 아직 채 피어나지...
    Date2018.09.07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