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 아들은 어려서부터 속 썩인 적이 없습니다. 너무 착하고, 너무 이쁘기만 해서 아까운, 보기만 해도 아까운 아들입니다. 저희 부부는 아들만 보고 삽니다. 아이가 하나뿐입니다. 아이가 죽었다는 소리에 저희도 같이 죽었습니다. 아이가 죽었는데, 저희가 무슨. 아무 희망도 없고. 이 자리에 나온 건, 우리 아들 억울하게 죽은 거 진상규명하고 싶어서 입니다.

 

어제, 아이 일하던 곳을 갔었습니다. 갔는데. 너무 많은 작업량과 너무 열악한 환경이, 저를 힘들게… 말문이 막혔습니다. 내가 이런 곳에 우리 아들을 맡기다니. 아무리 일자리가 없어도, 놀고 먹는 한이 있어도, 이런 데 안 보낼거라 생각했습니다.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을 살인병기에 내몰겠습니까.

 

저는 아이가 일하는 데 처음부터 끝까지 가보고 싶었습니다. 다니는 것도 너무 힘들었습니다. 어제는 기계가 서 있어서 그나마 앞이 보였습니다. 동료들 말로는 먼지가 너무 많이 날려서 잘 안보이고 어둡다고 했습니다. 아들 일하던 곳은 밀폐된 곳이었습니다. 먼지가 너무 많이 날려서 후레시 켜도 뿌옇게 보였습니다. 그 안에 머리를 넣어 옆면을 보고 석탄을 꺼내는 거라고 하더라고요.

컨베이어벨트가 중간에 있었습니다. 아들 사고 난 장소에 동그랗게 말려 있었습니다. 그게 위력도 세고 빠른 속도로 이동한다고 들었어요. 그 위험한 곳에 머리를 집어 넣었다니, 저는 기가 막혔습니다.

 

동료들 말이 또 있었습니다. 아들 현장에서 봤을 때 현장에서 모습이 어땠냐고. 머리는 이 쪽에, 몸체는 저 쪽에, 등은 갈라져서 타버리고, 타버린 채 벨트에 끼어 있었다고 합니다. 어느 부모가 이런 꼴을 어떻게 받아들입니까. 평생을 이런 데를 보내고 싶은 생각도 없고…

 

우리 아이가 그 일을 했다 생각하니, 당했다 생각하니, 사진도 보고 동료들의 말도 듣고.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 있을 수 있는지. 옛날에 우리 지하탄광보다 열악한 게 지금 시대에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았습니다. 아들이 억울하게 당해야 하는 이유도 모르겠고.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걸 알리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가는 곳마다 문이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일일이 탄을 꺼내 위로 올려야 했습니다. 그 양이 열명이 해도 모자랄 것 같았습니다. 아이 두동강 난 걸 사진도 보고, 이야기도 듣고, 이건 한국에서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지금도 일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빨리 나오라 하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이 대체한다 해도 같은 상황일 겁니다.

 

아들이 일하던 곳, 정부가 운영했잖아요. 정부가 이런 곳을 운영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습니다. 일하는 아이들에게 빨리 나가라고, 더 죽는 거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아들 하나면 됐지, 아들 같은 아이들이 죽는 걸 더 보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를 바꾸고 싶습니다. 아니, 우리나라를 저주합니다. 내 아들이 죽었는데, 저에게는 아무것도 소용없습니다. 명예회복, 그거 하나 찾고자 합니다. 아들 억울함을 조금이라도 풀 수 있다면요. 도와 주십시오.

 

아이가 취업한다고 수십군데 이력서를 넣었는데, 마지막에 구한 곳이 여기였습니다. 대통령이 일자리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대통령 당선되고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말로만입니다. 저는 못믿습니다. 실천하고 보여주는 대통령이었으면 합니다. 행동하는 대통령이 되기 바랍니다. 두서 없는 말 마치겠습니다.

 

-12월14일 故김용균 청년 어머님의 기자회견 말씀입니다.

 

KakaoTalk_20181214_193850367.jpgKakaoTalk_20181214_193915981.jpgKakaoTalk_20181214_193826825.jpg

KakaoTalk_20181217_103425261.jpgKakaoTalk_20181217_103543860.jpg

 

우윤구 편집위원

자동이체후원.png
  • ?
    나무처럼 2018.12.17 11:24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화가 납나다
    부끄럽습니다 우리 모두 반성합니다

뉴스

상주소식

  1.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네번째 정기연주회-떠나는 선생님과 눈물 흘리는 제자들

    한겨울의 따듯함이 내려앉은 상주의 고랭지 화령 산골, 12월 20일 낮 2시30분, 화령중 오케스트라 ‘윈...
    Date2018.12.21 Category교육 file
    Read More
  2. 경북형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사업

    청년을 대상으로 직무능력 개발과 경력형성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경제기업 취,창업 장려를 통한 사회적...
    Date2018.12.20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3. 상주시 옴부즈맨

    옴부즈맨(ombudsman)제도라는 것이 상주시에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고대 스웨덴어의 ...
    Date2018.12.19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4. 김태희의원에 대한 윤리특위 구성, 겸직금지 위반

    12월18일 시의회에서는 상주시의회 부의장 김태희의원(무소속)에 대한 윤리특위가 최경철, 이승일, 변해광,...
    Date2018.12.18 Category정치 file
    Read More
  5. 신순화의원 민주당 입당되나 안되나

    지난 12월8일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위원회 주관 ‘안민석 박...
    Date2018.12.18 Category정치 file
    Read More
  6. 아니, 우리나라를 저주합니다.

    우리 아들은 어려서부터 속 썩인 적이 없습니다. 너무 착하고, 너무 이쁘기만 해서 아까운, 보기만 해도 아...
    Date2018.12.17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7. 임종식 교육감 '혐의없음'과 '재정신청'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임종식 경북교육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
    Date2018.12.13 Category교육 file
    Read More
  8. 연극 <나의 초상>

    연극 <나의 초상> 작품 소개 엄마의 장례를 치르고 난 후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엄마 집에 간 아영. 박스마...
    Date2018.12.12 file
    Read More
  9. 청년공동체 기획 '할게없어' 3) - 티미룸 'Timmy Room'

    "저녁에 할 게 없어", "주말에 놀 게 없어" 지역 청년들에게 여가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 물어보면 항상 듣...
    Date2018.12.12 Category문화 file
    Read More
  10.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나라에 도둑이 많기 때문

    12월8일 토요일 오후 3시 문화회관 소강당에서 상주 노무현재단 시민학교 특강이 열렸다. ‘우리경제 ...
    Date2018.12.11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11. 2019년도 예산(안) 예비심사

    상주시의회는 지난 5일부터 열린 2019년도 예산(안) 예비심사를 12월10일 마무리했다. 계수조정결과 총무위...
    Date2018.12.11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12. 북한이탈주민 어울림 한마당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주시협의회(회장 민정기)는 12월7일 오후 5시 명실상감한우타운 세미나실에서 상주...
    Date2018.12.10 Category사회 file
    Read More
  13. 상주시 주민참여예산으로 길고양이 중성화지원사업 올라와

    TNR(Trap-Neuter-Return, 포획-중성화-방사)으로 불리는 유기동물중성화시술비 예산이 이번 시의회 정례회...
    Date2018.12.06 Category환경 file
    Read More
  14. 의정활동비 2.59% 상향

    12월 4일 상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는 제190회 상주시의회 제2차 정례회가 개회되었다. 이번 정례회에서 상...
    Date2018.12.05 Category경제 file
    Read More
  15. 상주시 여성농민들, 성(性) 인지적 농민수당 도입 논의에 열의

    12월3일 오후2시부터 2시간 동안 아이쿱자연드림 교육장에서 상주시여성농민회(회장 신성남)가 주최하고 상...
    Date2018.12.04 Category농업 file
    Read More
  16. 밥 한공기 쌀값 300원 쟁취! 멈춰! 개혁 역주행!

    12월1일 토요일 상주시 농민회, 가톨릭농민회 등 민주단체협의회 소속회원들이 오후 3시에서 진행될 2018년 ...
    Date2018.12.03 Category농업 file
    Read More
  17. 제4회 성신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작지만 강한 울림, 음악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제4회 성신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Date2018.11.30 Category교육 file
    Read More
  18. 황천모시장 영장실질심사

    29일 황천모(61. 자유한국당) 상주시장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어 오후 1시 20분경 대...
    Date2018.11.29 Category정치 file
    Read More
  19. 상주예총에 대하여

    제7회 아무말대잔치 ‘상주의 축제’ 편에서 상주예총에 심하게 편중된 권한에 대한 이야기를 했...
    Date2018.11.29 Category문화 file
    Read More
  20.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사건일지 - 배익기씨 인터뷰를 중심으로

    낙동면 소재 훈민당(訓民堂)에서 배익기씨를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그동안 세상에 알려진 사실과 비교하여 ...
    Date2018.11.28 Category문화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